조선 1차 대마도정벌 (1396 : 조선 태조 5년) - 조선의 전쟁

: 조선의 대마도 정벌은 1차 1396년(태조 5년)과 23년 뒤인 2차 1419년(세종 1년)에 2차례에 걸쳐 단행되었다.




1차 대마도정벌 (1396 : 조선 태조 5년)의 배경

태조는 조선에 귀화한 "향화왜인(向化倭人)"과 왜국 사절의 내왕을 환영하면서도 왜구에 대한 방어를 엄중히 하였다

이에 조선 초에는 왜국의 사절, 향화왜인 그리고 왜국상인인 흥리왜인(興利倭人)의 내왕이 빈번해지는 것과 더불어 1393년~1397년까지 8년여간 왜구의 침입도 53회나 빈번히 발생하였다.



1차 대마도정벌 (1396 : 조선 태조 5년)의 발단

1396년 한해 동안만 11차례 넘게 왜구가 침입하는 것에 이르자 이에 강력한 응징책이 필요하였다

- 1396년 8월 경상도에 120척 규모의 왜구가 침입하였다. 

- 같은 달, 왜구가 동래, 기장, 동평성을 함착시키고 병선 16척을 탈취, 수군만호를 살해하였다.

- 같은 달, 왜구가 통양포, 영해성을 침략하였다.

1396년 11월, 5회에 걸쳐 재침입하였다 


1차 대마도정벌 (1396 : 조선 태조 5년)의 준비

1396년 12월, 태조가 5도의 병선을 모아 이키도와 대마도를 정벌하게 하기 위해 다음과 같이 지휘관을 임명하였다.

- 우정승 김사형(金士衡), 5도병마도통처치사(五道兵馬都統處置使)에 임명.

- 남재(南在), 도병마사에 임명

- 신극공(辛克恭) 병마사에 임명

- 이무(李茂) 도체찰사(都體察使)에 임명


1차 대마도정벌 (1396 : 조선 태조 5년)의 완수

: 1차 대마도정벌이 성공을 했는지 실패를 하였는지 정확히 알려진 기록은 없으나, 5도병마도통처치사(五道兵馬都統處置使) 김사형이 귀환할 때 태조가 서대문 흥인물 밖까지 나가 노고를 치하했으며, 서대(犀帶)를 하사했다는 기록이 있어 대마도정벌에 큰 성과가 있던 것으로 보여진다.



대마도 정벌삭제 대마도삭제쓰시마정벌삭제 대마도정벌삭제조선태조삭제 동래삭제 기장삭제동평성 함락삭제 통양포삭제 영해성삭제5도병마도통처치사삭제 김사형삭제남재삭제 도병마사삭제 쓰시마삭제대마도군주삭제 도체찰사삭제 신극공삭제이무삭제 서대삭제 흥인문삭제 태조삭제세종대왕삭제 태종삭제 조선 전쟁삭제조선 대마도 정벌삭제 여말선초삭제

Posted by LAB-1000 키쿤

댓글을 달아 주세요